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전용기를 이용해 1박2일 북한 국빈 방문길에 올랐다.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는 오전 9시15분쯤(현지시간) 시 주석의 방북 소식을 타전하면서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 딩쉐샹(丁薛祥) 정치국위원 겸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杨洁篪) 외교담당 정치국위원 겸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何立峰) 전국정치협상회의 부주석 겸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방문단이 전용기에 탑승했다고 전했다.

평양 순안 공항에 도착한 시진핑 전용기. CCTV 캡처 연합뉴스

시 주석은 흰 셔츠 차림으로 전용기에 올랐고, 이어 펑 여사와 수행단 10여 명이 탑승했다. 수행단 규모로 미뤄 중국 기업인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시 주석 일행을 태운 전용기는 오전 11시 40분(북한시간) 평양 공항에 도착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시 주석이 김 위원장과 오찬 후 정상회담을 갖고 저녁에 환영만찬 및 북한 집단체조 관람일정을 소화한다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이날 평양 공항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부부가 직접 시 주석 부부를 영접했다고 보도했다.

평양시내로 들어온 시 주석 일행은 도심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시민들의 환영을 받았으며, 공식 환영행사는 궁수산태양궁 광장에서 진행됐다고 중국 CCTV가 보도했다. 외국 정상이 궁수산태양궁 광장에서 환영 받기는 처음이다. 북중 정상은 오찬과 환영행사 후 오후 4시께 회담을 시작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시진핑 환영 의식을 위해 대기 중인 북한 의장대. 터미널 벽면에 시진핑 주석(왼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진이 나란히 붙어 있다. CCTV캡쳐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