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라우를 다녀온 시각장애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는 장애 비장애 특수교사팀 ‘바다로 간 무지개’ 팀.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은 창업과 취업을 준비하는 이들에게 최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여행 프로그램 ‘한화 불꽃로드’를 20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화 불꽃로드는 일정기간 국내외 여행을 지원하는 인재양성 사회공헌 캠페인으로 올해로 네 번째다. 지난해까지 18만명이 지원해 29개팀, 130명이 3,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지원자들은 시각장애 학생을 가르치는 특수교사,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문화관광ㆍ외식경영 전공자, 요리사, 디자인 전공자 등이었다.

올해 불꽃로드는 한화그룹 스타트업 창업ㆍ취업 지원센터인 드림플러스 창업 프로그램과 연계한다. 패션ㆍ굿즈, 헬스케어, 교육, 소셜임팩트, 콘텐츠 등 5개 테마로 구성돼 각 분야에서 선진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여행지에서 실제 취업과 창업에 필요한 최신 트렌드를 경험할 수 있는 코스를 기획했다.

지원 기간은 20일부터 7월 14일까지로 창업이나 취업을 꿈꾸는 사람은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팀은 1~5명으로 꾸릴 수 있으며, 최종적으로 해외 8팀, 국내 2팀 등 10팀을 선발한다. 패션ㆍ굿즈(이탈리아ㆍ한국), 헬스케어(캐나다ㆍ싱가포르), 교육(영국ㆍ한국), 콘텐츠(미국ㆍ중국), 소셜임팩트(텐마크ㆍ일본) 등 테마에 맞춰 해당 국가를 여행한다.

한화는 선발팀에 왕복 항공권과 숙박비용은 물론 각국 물가를 반영한 여행 경비를 지원한다. 참가자 중 대학생이나 취업준비생에 대해서는 그룹 계열사 공채 지원시 합격 시점부터 1년 간 서류 전형 면제 혜택도 줄 방침이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