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최근 북한 주민들이 탄 어선이 강원도 삼척항에 아무 제지 없이 입항한 것과 관련해 “지금까지 드러난 것만으로도 국민들께 큰 심려를 드렸다. 그 점에 대해 깊게 사과 드린다”고 20일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달 15일 북한 주민 4명이 탄 목선 1척이 동해 북방 한계선에서 130㎞를 남하해 삼척항에 들어왔다”며 “그러나 목선이 입항할 때까지 아무런 제지가 없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합동조사팀은 사건 경위와 군의 경계 태세, 목선 발견 시점과 그 이후의 대응 등을 남김없이 조사하기 바란다”며 “조사 결과는 국민께 투명하게 공개하고, 잘못한 사람들에게는 엄정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계 체계 등의 문제를 신속히 보완해 이러한 사태가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도 덧붙였다.

현재까지 정부 합동조사팀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해당 목선은 지난 9일 함경북도에서 출항해 12일 오후 NLL을 넘어 해상에서 표류와 대기를 거듭하다 15일 오전 삼척항에 도착했다. 목선에서 내려 부두에서 활보하던 이들로부터 “휴대폰을 빌려달라”는 요청을 받은 삼척 주민이 경찰에 신고하고 나서야 경찰, 해경 등 당국은 선박과 북측 주민들에 대한 조치를 취했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