융합보안 서비스 시큐디움 아이오티 선봬

IT 보안업체 SK인포섹이 사이버 보안에 안전의 가치까지 제공하는 사업자로 거듭난다.

이용환 SK인포섹 대표는 19일 서울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기존 보안 가치를 뛰어 넘는 융합보안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새로운 융합보안 서비스 ‘시큐디움 아이오티(IoT )`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시큐디움 아이오티는 보안 기술과 안전관리 기술을 융합해 재난ㆍ재해 등으로부터 고객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 SK인포섹은 이 서비스 출시를 위해 사이버 위협 데이터를 수집ㆍ분석 하는 보안 관제 플랫폼 ‘시큐디움’을 안전관리 분야에서도 사용될 수 있도록 했다. 시큐디움의 데이터 처리 범위를 물리(Physical), 제조운영(OT), 사물인터넷(IoT) 영역까지 확대시켜, 안전관리 분야에서 사용되고 있는 다양한 IoT 기기와 연결해 통합안전체계를 구축한 것이다.

시큐디움 IoT 사업을 맡고 있는 이수영 DS사업그룹장은 “산업현장에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기기나 센서를 설치하지만, 사고 대응이나 예방에 한계가 있다”며 “이 서비스는 위험 요소를 체계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하여 사고를 예방하는데 목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SK인포섹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경우시스테크 등 협력사 대표들이 나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장용준 경우시스테크 대표이사는 “산업 곳곳에서 서로 다른 기술이 융합하면서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내는 시대”라면서 “SK인포섹과 협업을 통해 안전 사각지대를 없애고, 위험을 체계적으로 관리ㆍ예방할 수 있는 서비스 체계를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이용환 대표는 “다양한 위협을 방어하고, 다양한 산업의 파트너들과 협업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 SK인포섹의 융합보안”라면서 “국가와 사회, 그리고 산업 전반에 걸쳐 ‘보안’과 ‘안전’의 가치를 모두 제공하는 융합보안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