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교흥(민주당 인천서구갑위원장ㆍ왼쪽 두번째)과 신동근(왼쪽 네번째) 의원은 인천'붉은 수돗물' 사태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19일 이낙연(가운데) 국무총리를 만나 범정부적인 지원시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로 지역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지는 가운데 인천지역 정치권이 19일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범정부적인 지원시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위원장(인천 서구갑 지역위원회, 전 국회사무총장)은 이날 이 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하는 것은 국가의 필수 역할인 만큼 사회적 재난 차원에서 정부가 복구를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또 서구를 넘어 인천시민 모두가 안전한 물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노후 수도관 점검 및 교체 ▦2차례에 걸쳐 물을 정화하는 ‘고도정수처리시설’ 설치 ▦상수도 기술지원 담당관 도입을 위한 법제화 추진 ▦수질검사항목에 부식성 지수가 포함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신동근(인천 서구을) 의원도 "수돗물 사태와 관련해 사고원인 규명과 신속한 정상화, 주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지원 대책, 정상화 이후 피해 주민들에 대한 보상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번 서구 붉은 수돗물 문제가 하루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환경부 등 관계기관에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안전한 물을 공급받도록 하는 것은 정부의 의무인 만큼 이번 문제를 사회적 재난으로 인식하고 복구 지원책과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붉은 수돗물' 사태가 인천시의 총체적 부실 대응 때문에 발생했다는 정부 원인 조사 결과가 나오자 인천 시민단체인 인천평화복지연대는 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직위해제된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송원영기자 wys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