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 드린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부 연예인, 인플루언서들이 올린 배달의민족 1만원 할인 쿠폰 뭉치 인증샷이 도마에 올랐다.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연예인, 인플루언서를 상대로 '1만원 할인 쿠폰'을 배포했다 입길에 오른 배달 애플리케이션 '배달의민족'이 사과문을 전했다.

배달의민족 측은 19일 오후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배달의 민족이 지급한 ‘00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들께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누어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온 일”이라며 “그 동안 유튜버들, 블로거들, 인플루언서들에게도 주어졌고,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교, 대학교로 찾아가기도 했다”고 전했다.

배달의민족 측이 19일 오후 공식 SNS 계정을 통해 올린 사과문. 배달의민족 블로그 캡처

배달의민족 측은 “하지만 배민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며 “앞으로 ‘쏜다 쿠폰’은 전면 중지하고 배민을 이용하시는 분들께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희가 지금 하고 있는 일들도 혹시나 특혜로 해석될 일들은 없는지 모든 일들을 다시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SNS에는 일부 연예인, 인플루언서들이 올린 배달의민족 1만원 할인 쿠폰 뭉치 인증샷이 확산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배달의민족 VIP 혜택도 별로 없고, 쿠폰이라고 해봤자 1,000원짜리 쿠폰 두 장이 전부인데 유명인에겐 이런 혜택을 주나"라는 반응이 올라오는 등 배달의민족을 겨냥한 비판 여론이 일었다. 배달 음식을 실제로 주문하는 일반 소비자는 외면하고 유명인을 겨냥한 이벤트에만 치중한 게 아니냐는 비판이었다.

비판이 확산되자 배달의민족 측은 18일 “쿠폰을 VIP 고객이나 일반인에게는 안 주면서 특정 연예인에게만 주는 것이 아니다. 연예인을 통해 더 많은 일반인이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라며 “VIP 고객 등 앱 이용자를 위한 대규모 할인쿠폰 이벤트도 지속해서 진행 중”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론이 가라앉지 앉자 다시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해 2,722억원의 매출을 올린 배달의민족은 배달 애플리케이션 시장의 60% 이상을 점유한 선두 업체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