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실 '2018 인권침해 결정례집’에 충격상 적나라하게 담겨

"나랑 자볼래?" “비계가 빠지니 날렵해졌네.”

서울시 공무원들이 모멸감을 느끼는 수준의 직장 내 성희롱으로 고통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 공무원들의 상식선을 뛰어넘는 언행을 보면 가히 ‘성희롱의 복마전’이라고 불릴 만하다.

19일 서울시 시민인권보호관실의 '2018 인권침해 결정례집'에 따르면 지난해 총 32건의 시정권고 결정이 내려졌다. 직장 내 성희롱이 18건으로 가장 많았고 인격권 침해가 6건으로 뒤를 이었다. 직장 내 괴롭힘, 종교의 자유침해, 사생활의 비밀과 자유 침해 등도 있었다.

결정례집을 통해 공개된 직장 내 성희롱 사례는 충격적이다.

위탁시설의 한 간부는 여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했다. 여직원을 뒤에서 들어 올리고 귓불, 배, 어깨와 뒷목 사이를 만졌다. 옆구리나 등을 만지고 얼굴을 비비고 안는 등의 행위를 하기도 했다.

한 여성 주무관은 팀장과 저녁 식사 후 사무실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성희롱을 당했다. 팀장은 여성 주무관의 허리 오른편을 감싸 낚아채듯 뒤로 당겼다. 여성 주무관은 너무 놀라 뒤로 돌아서 "지금 뭐하세요 술 드셨어요"라고 항의했으나 팀장은 대수롭지 않게 웃기만 했다. 한 사무소 직원은 업무 시간에 여직원의 브래지어가 있는 부위의 등을 만지고 머리를 쓰다듬었다.

입에 담지 못할 언어를 통한 성희롱도 만연했다.

산하 사무소의 한 주무관은 출장에 동행한 여직원을 남근 모양의 장식품을 진열한 카페에 데려가 "애인이 있냐, 부부관계는 어떠냐"라고 말했다. 그는 행사 물품 구입을 위한 해당 출장에서 이 여직원에게 속옷을 사 주기도 했다.

산하 모 센터 간부들은 여직원들에게 "밤마다 뭐 하는데, 아이를 가지냐", "남자친구가 삼각팬티 입냐, 사각팬티 입냐"라고 막말을 일삼았다. 또 다른 상사는 여직원에게 "나랑 자볼래", "담당 주임이 발바닥을 핥아달라고 하면 핥아 줄 거냐"라고 발언을 했다. 서울의 한 자치구 직원은 여성 공무원애게 “비계가 빠지더니 몸매가 날렵해졌다", "여자 주임 보니까 여교사 강간 사건이 생각난다"라는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

여직원들은 2차 피해로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성희롱 가해자를 피해자와 인접한 곳이나 같은 공간에서 함께 근무를 시켰기 때문이다. 또 업무관련 특별교육을 실시하면서 과거 성희롱 사건을 공개적으로 언급해 피해자의 이전 소속과 담당 업무 등이 공개되기도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미투 운동의 영향에다 시민인권보호관 제도가 활성화하면서 숨겨 왔던 성희롱 사건에 대한 피해사례 폭로가 늘고 있다“며 “해당 자치구 단체장에게 가해자에 대한 교육 및 인사조치를 시키는 한편 가해자와 피해자가 같은 업무공간에서 일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