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앞줄 가운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참석한 의원들과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20일 6월 임시국회 막을 올릴 예정인 가운데, 일부 한국당 의원들 사이에서 온도차가 감지되고 있다. 총선이 1년도 채 남지 않은 시점에서 “싸울 때 싸우더라도 들어가서 싸워라”라는 지역 여론을 무시하기 어렵지만, “이대로 백기투항 할 수는 없다”는 당내 강성파 주장에 속앓이만 깊어지는 모습이다.

19일 한국당 안팎에 따르면 최근 수도권을 지역구로 둔 의원들을 중심으로 국회 정상화 요구가 커지고 있지만, 당 원내지도부가 요구하는 경제실정 청문회 개최 여부를 놓고 더불어민주당과 입장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좀처럼 복귀 시점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 수도권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요즘 지역에 가면 야단맞는 게 일이다. 국민들은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에 동참하지 않는 이유를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수도권 의원도 “국세청장ㆍ검찰총장 인사청문회를 계기로 들어가야 하지 않겠느냐”라며 “원내 지도부가 자꾸 복귀 타이밍을 놓치고 있어서 답답하다”고 했다. 지난 17일 의원총회에서도 일부 수도권 의원들은 국회 복귀 필요성을 주장했지만, 그 뒤 이어진 ‘강성파’ 영남ㆍ충청권 의원들의 발언에 묻힌 것으로 알려졌다.

물밑에선 상당수 의원들이 지도부의 강경노선에 불만을 품고 있는데도 국회가 공전한 지난 2개월간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한 이는 장제원 의원이 유일하다. 장 의원은 지난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을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엄중한 국민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TWO TOP)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저격했다.

이처럼 의원들이 지도부 행보에 침묵으로 일관하는 건 반기를 들었다가 총선에 불이익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수도권의 한 재선 의원은 “총선이 1년도 남지 않은 민감한 시점에서 반대 의견을 냈다간 공천에 타격이 있을 게 뻔하지 않느냐”고 했다. 다른 재선 의원은 “당 지도부 행보가 탐탁지는 않지만, 지금은 국민들에게 당이 분열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더 위험한 때”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회 복귀 시점이 이달 말을 넘기면 결국 원내 지도부 책임론이 불거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당의 한 재선의원은 “경제청문회 개최 필요성에 대해선 대체로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일단은 지켜보는 분위기”라며 “그러나 소득 없이 복귀만 늦어진다면 나 원내대표 책임론이 제기될 것”이라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