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와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여성계 시민단체 회원들이 19일 대전 중구의회 앞에서 성추행 논란을 빚고 있는 박찬근 중구의원의 제명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대전시 중구의회가 19일 동료 여성의원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근 의원을 제명처분했다.

중구의회는 이날 제220회 1차 정례회 4차 본회의를 열고 무기명 투표를 통해 출석의원 10명 중 찬성 9명, 반대 1명으로 박의원에 대한 제명안을 통과시켰다. 박의원이 제명안에 대해 법적 대응 등 후속조치를 하지 않고 수용할 경우에는 의원직이 상실된다.

이날 본회의에 앞서 대전여성정치네트워크와 대전여성단체연합 등 여성계 시민단체는 중구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의원에 대한 제명을 촉구했다.

박 의원은 최근 의원들과 저녁 회식을 마친 뒤 이동한 커피숍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박 의원은 논란이 커지자 지난 11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이에 앞서 그는 동료 여성의원에 대한 성추행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아 중구 의회로부터 출석정지 60일의 징계를 받기도 했다.

박의원은 제명처분에 대해 “현 상태에서 할말이 없다”며 “주변의 조언을 듣고 대응방법을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