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65% of young people think marriage, childbirth unnecessary: survey
2030세대 65%, ‘결혼·출산 필요 없어’

More than six out of 10 people in their 20s to 30s do not see marriage and childbirth as necessary, mainly because of financial pressure, a survey showed, Monday.

20·30세대 10명 중 6명 이상이 결혼과 출산이 필요하지 않다고 보는 것으로 월요일 조사 결과 나타났다.

According to the survey of 900 people in the age group by online job portal Incruit and part-time job app Albacall, 65.2 percent of them said marriage and childbirth are unnecessary, regardless of whether they themselves are married or have children.

온라인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앱 알바콜이 20·30세대 9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결혼과 출산이 ‘불필요하다’는 응답이 65.2%로 가장 많았다.

The ratio of answering so was higher among those in their 20s, 70.6 percent, compared to people in their 30s, 60.5 percent. And women were more negative about marriage and childbirth, 74.1 percent, than men, 56.5 percent.

‘불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20대가 70.6%로 30대의 60.5%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여성은 74.1%, 남성은 56.5%가 결혼과 출산에 대해 부정적으로 응답했다.

The financial burden was the major cause of thinking marriage and childbirth are unnecessary, as 25.3 percent said so. Another 20.1 percent cited pressure about married life and possible conflicts with the spouse or in-laws; 13.7 percent picked concerns over their future and child education; 12.8 percent, imbalance between work and life; and 9.5 percent, insufficient social support such as parental leave.

25.3%가 결혼과 출산이 불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주된 원인으로 ‘금전적 부담’을 꼽았다. 이어 20.1%는 ‘결혼생활에 대한 부담과 시댁과의 갈등’, 13.7%는 ‘자녀 교육과 미래에 대한 불안’, 12.8%는 ‘일과 가정의 불균형’, 9.5%는 ‘육아휴직 등 복지제도 부족’을 꼽았다.

The main cause was, however, different by gender. About 40 percent of men said financial burden is what makes marriage and childbirth unnecessary, but 26.1 percent of women cited pressure about married life.

다만 남녀 성별에 따라 부담을 느끼는 순위가 달랐다. 남성의 약 40%는 금전적인 문제가 결혼과 출산의 필요성을 못 느끼게 한다고 답했지만, 여성의 26.1%는 결혼 생활에 대한 부담을 1위로 꼽았다.

Asked what is most important for childrearing, 32.3 percent said work-life balance should be a precondition. Other responses included housing stability, higher wages and gender equality in the workplace.

‘자녀 양육에 가장 필요한 요소’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20·30세대의 23%는 ‘일과 가정의 양립’이 전제돼야 한다고 답했다. 그 밖의 응답으로는 ‘주거 안정’ ‘임금 인상’ ‘직장 내 남녀평등’ 등이 있었다.

코리아타임스 홍지민

“시사와 영어를 한 번에” Korea Times Weekly

www.koreatimes.co.kr/weekly.ht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