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문회 준비 윤석열 “인사와 관계 없이 수사에 매진” 지시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청문회 준비 윤석열 “인사와 관계 없이 수사에 매진” 지시

입력
2019.06.19 17:13
0 0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연합뉴스

문무일 검찰총장의 뒤를 이을 제43대 검찰총장에 지명된 윤석열(59ㆍ사법연수원 23기)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인사 때문에 현재 진행 중인 수사에 지장이 있어선 절대 안 된다”고 간부들에게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윤 후보자는 지난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총장 후보 지명 발표 직후 서울중앙지검 간부들과 만나 “현재 진행 중인 수사나 공판이 청문회 때문에 지장을 받아서는 절대 안 된다”며 “서울중앙지검 본연의 업무 수행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검찰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에 있는 사건이 청문회 등으로 인해 영향을 받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 절차에 들어간 윤 후보자는 18일 서울중앙지검에 청문회 실무준비를 이끌 별도의 팀을 구성했다. 팀장은 김창진 특수4부장이 맡게 됐으며, 두세명의 평검사가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검찰의 현안 사건과 윤 후보자가 이전에 담당한 사건 등 개인 신상 관련 질의 대비 업무를 하게 된다. 김유철 형사7부장도 정책 관련 청문회 준비를 돕고, 대검찰청과 소통하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일각에선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의 사령탑인 윤 후보자가 청문회 준비에 들어가면서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 고의 분식회계 의혹 등 주요 수사 일정이 지연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검찰은 수사 일정에 영향이 없을 것이라 장담했다. 수사팀 관계자는 “수사가 차질을 빚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인사 문제가 수사 일정ㆍ내용에 영향 주는 일은 없을 것이고 그래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삼성바이오 관련 증거를 인멸한 혐의로 이미 삼성전자 부사장급 등 간부 7명을 재판에 넘겼으며,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 사장 등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