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경기 안산시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을 선포하고 있다. 안산=연합뉴스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주도한 19일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선포식’에 맞춰 제조업 4대 강국 달성을 위한 4대 추진전략을 내놨다. 이를 통해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기존 25%에서 선진국 수준인 30%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ㆍ기획재정부ㆍ교육부ㆍ과학기술정보통신부ㆍ고용노동부ㆍ중소벤처기업부 등은 19일 ▲산업구조 혁신 가속화 ▲신산업 육성 ▲산업생태계 전면 개편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 역할 강화를 ‘세계 4대 제조강국’ 도약을 위한 ‘4대 추진전략’으로 제시했다.

산업구조 혁신을 위해 정부는 연내 AI(인공지능) 국가전략을 수립하고 2022년까지 스마트공장 3만개를 보급하는 한편, 2030년까지 'AI(인공지능) 기반 스마트공장' 2,000개를 신설하기로 했다. 또 전기·수소차 연구개발(R&D)에 2025년까지 3,856억원, LNGㆍ수소 운반선박에 R&D에 2030년까지 6,000억원을 지원하는 등 친환경 제조업 수요 창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2030년까지 스마트 산업단지 30개를 조성해 신산업 전진기지로 활용한다는 계획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신산업 육성을 위해 정부는 시스템반도체ㆍ미래차ㆍ바이오 등 3대 신산업 R&D에 2030년까지 8조4,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재ㆍ부품 특별법을 개정해 100대 핵심소재ㆍ부품ㆍ장비 개발에 매년 1조원을 집중투자하기로 했다. 기업구조 혁신펀드는 기존 1조원에서 5조원으로 늘리고, 제조업 전용 수출계약 기반 특별보증 프로그램을 5,000억원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초고위험국 사업 수주를 돕기 위해 무역보험 기금을 기존 1조5,000억원에서 2조원으로 늘린다.

이밖에 산업생태계 전면 개편을 목표로 범부처 ‘산업인재 양성 로드맵’을 수립하고 어려운 과제에 도전하는 R&D를 지원하는 ‘알키미스트 프로그램’ 지원금은 올해 100억원에서 2030년까지 7,000억원으로 늘린다. 바이오ㆍ시스템반도체 등 신산업 분야 투자자에게는 국적에 관계 없이 과감한 세제 지원을 줘 투자와 혁신을 뒷받침하는 정부 역할을 강화한다. 아울러 각 부처가 제품의 혁신성을 평가해 수의계약을 허용하는 혁신지향 공공조달 종합 대책을 연내 수립한다.

이 같은 4대 전략을 통해 제조업 부가가치율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노동생산성도 현재보다 40%이상 높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전망이다. 세계 일류상품 생산 기업은 기존 573개에서 1,200개로 2배 이상, 제조업 신산업 품목 비중은 기존 16%에서 30%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