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국제교류관서 취임식, 맞춤형 교육 강화 등 추진사항 발표
권순태 안동대 총장이 19일 경북 안동시 송천동 안동대 국제교류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교기를 흔들고 있다. 안동대 제공

“안동대를 최고수준의 미래형 융합인재를 양성하는 교육의 메카로 발전시키겠다”

권순태 안동대 총장이 19일 취임했다. 교내 국제교류관에서 취임식을 한 권 총장은 “삶의 대부분인 대학에서 봉사할 수 있는 기회보다 더 큰 영광은 없을 것”이라며 “총장으로서 막중한 책무를 생각하면 벌써부터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지방대는 국제수준의 교육을 실현해야 하고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혹독한 구조조정도 견뎌내야 한다”며 “인구절벽 위기를 극복하고 자긍심을 갖도록 변화에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권 총장은 △지역수요 맞춤형 교육제도 강화 △취업역량 강화 지원제도 마련 △연구 산학협력 활성화 △대학기관연구센터 운영 등 대학운영 추진방향을 발표했다.

권 총장은 “학생들의 역량과 연구ㆍ산학 협력 기능을 강화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인재를 길러내고 지역사회와도 교류를 강화하는 국립대의 소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류수현기자 suhyeonryu@hankookilbo.com

권순태 안동대 총장. 안동대 제공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