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삼다수 '水타트랙' 광고의 한 장면. 이노션 제공

이노션 월드와이드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광동제약과 함께 최근 제작한 바이럴 캠페인 ‘깨끗한 물을 찾아서 水타트랙’ 편이 공개 이틀 만에 유튜브 조회수 200만뷰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영상은 깨끗한 물을 찾아 지구까지 온 외계인들이 ‘거대한 자연 정수기’ 제주도를 우주로 가져가려다 좌충우돌 끝에 제주도 청정수의 원천이 삼다수임을 알고 우주에서도 앱을 통해 간편하게 주문한다는 내용이다.

이노션 관계자는 “외계어처럼 들리는 ‘괄락괄락’이란 표현은 ‘벌컥벌컥 마신다’는 뜻의 제주 방언이고 여기에 제주 해녀 등 지역 주민들도 출연해 리얼리티를 더했다”며 “B급 코드나 유머 감성의 바이럴 광고가 소비자들 마음을 사로잡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노션에 따르면 ‘水타트랙’ 영상 공개 후 ‘삼다수 가정배송앱’ 이용자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