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기사와 직접 연관이 없는 자료 사진

한국 50, 60대 가운데 10명 중 4명은 황혼이혼이나 졸혼을 필요하면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긍정적 답변 비율은 남성보다는 여성, 중소도시·농어촌보다는 대도시, 60대보다는 50대 응답자에서 더 높았다.

19일 보건사회연구원의 '저출산·고령사회 대응 국민 인식 및 욕구 모니터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전국 50∼69세 2,022명을 대상으로 50세 이후 황혼이혼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긍정적 응답은 41.2%, 부정적 응답은 49.7%로 나타났다. 응답별 비율은 '황혼이혼은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가 39.9%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가능하면 하면 안 된다'(27.3%), '절대 하면 안 된다'(22.4%), '보통이다'(9.1%), 전적으로 할 수 있다가(1.3%)가 뒤를 이었다.

남자, 고연령, 저소득층은 황혼이혼에 대한 인식이 더 부정적이었다. 부정적 응답 비율은 남자가 58.4%로 여자(41.0%)보다 높았고 '절대 하면 안 된다'는 응답도 남자가 30.1%로 여자(14.6%)보다 훨씬 높았다. 반면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는 응답은 여자가 48.7%로 남자(31.1%)보다 훨씬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나이가 많을수록 황혼이혼에 부정적이었다. 부정적 응답 비율은 65∼69세가 64.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60∼64세(54.6%), 55∼59세(47.4%), 50∼54세(39.6%) 순이었다. 또 본인의 소득계층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대도시 거주자가 중·하위 소득계층이나 농어촌 거주자보다 '상황에 따라 황혼이혼을 할 수 있다'는 인식이 높았다.

법률적으로 결혼 상태를 유지하면서 실제 별거 생활을 하며 각자의 생활을 하는 '졸혼'에 대해서는 신중년의 42.2%가 긍정적, 45.8%가 부정적 인식을 보였다. '상황에 따라 할 수 있다'는 응답이 40.3%로 가장 높았고, '졸혼은 가능한 한 하면 안 된다'(23.0%), '절대 하면 안 된다'(22.8%), '보통이다'(12.0%), '전적으로 할 수 있다'(1.9%) 등이었다. 졸혼도 황혼이혼과 마찬가지로 남자, 나이가 많을수록, 농촌 지역에서 더 부정적이었다.

한편 이들에게 '자녀세대는 반드시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질문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0.2%가 '그렇다'고 답했다. 남자의 찬성 비율(68.0%)이 여자(52.6%)보다 높았다. '자녀세대가 결혼을 한다면 반드시 출산해야 한다'는 항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67.4%가 '그렇다'고 답했고, 역시 남자의 찬성률(72.8%)이 여자(62.1%)보다 높았다.

김민호 기자 km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