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도 북부 히마찰프라데시주(州)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기 위해 나섰던 한국인 남성이 며칠째 실종돼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도 NDTV 등 현지 매체와 주인도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30대 한국인 이모씨는 지난 14일 히마찰프라데시주 캉그라 지역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겠다며 호텔을 나선 뒤 연락이 끊어졌다.

이후 다음 날까지 이씨가 호텔에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인근 다르만 마을의 한 나무 위에서 이 씨의 장비가 발견됐다.

이에 이씨가 묵었던 호텔 직원 등이 실종 신고를 했고, 현지 경찰은 이 씨의 행적을 찾고 있다. 현재 경찰 등 40여명의 구조팀이 수색에 나선 상태다. 캉그라 당국 관계자는 "경찰과 지역 구조 당국이 철저하게 수색작업을 벌이는 중"이라고 말했다.

주인도한국대사관도 실종 신고 사실을 파악하자마자 현지에 사건 담당 영사를 파견해 인도 당국과 함께 구조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대사관 측은 이 씨의 한국 가족에게도 관련 내용을 알리는 등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사관의 한 관계자는 "19일 날이 밝는 대로 다시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