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9월 진도 7의 홋카이도 지진 이후 강진

18일 밤 10시 22분쯤 일본 니가타현에 최대 진도 6강 지진이 발생, 니가타현 등 인근 3개현에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됐다. 쓰나미 주의보가 발령된 지역이 노란색으로 칠해져 있다. NHK 캡처.

일본에서 18일 밤 10시 22분쯤 니가타(新潟)현 무라카미(村上)시에서 최대 진도 6강(强), 야마가타(山形)현 쓰루오카(鶴岡)시에서 최대 진도 6약(弱)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은 니가타현과 야마가타현 연안 지역과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반도 주변 해안에 높이 1m의 쓰나미 주의보를 발령했다.

진원은 야마가타현 앞바다로 깊이는 14㎞로 지진 규모를 나타내는 매그니튜드(M)는 6.7로 추정됐다. 기상청은 주변 해안지역에 높이 1m 정도의 쓰나미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주민들에게 최대한 해안 주변과 강 하구 인근에서 멀리 떨어진 안전한 장소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다. 일본 정부도 총리관저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마련하며 피해 상황 확인에 나섰다. 니가타시에선 밤 11시 15분 현재 15개 이상의 대피소를 설치, 최소 580명이 대피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도호쿠(東北)전력에 따르면 지진의 영향으로 니가타현과 야마가타현 일부에선 정전이 발생했다. 니가타현 소재 원자력발전소는 운전을 정지했으나 현재까진 지진에 따른 영향은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 JR동일본은 지진 발생 직후 조에쓰(上越), 호쿠리쿠(北陸), 도호쿠(東北) 신칸센(新幹線)과 재래선 일부에 대해 운행을 보류했고, 이 중 호쿠리쿠ㆍ도후쿠 신칸센은 곧 운행을 재개했다. 기상청은 19일 오전 0시 10분 기준 니가타현 구리지마(栗島)와 야마가타현 사카다(酒田)항 등 5곳에서 미약한 해일이 관측됐다고 발표했다. 쓰나미에 따른 해수면 변화는 최대파가 관측될 때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어 장소에 따라선 관측된 것보다 더 큰 쓰나미가 도달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진도 6강은 일본 진도 기준에선 진도 7에 이어 두 번째로 강한 흔들림이다. 일본 기상청은 평상시인 0에서부터 1~4, 5약(弱), 5강, 6약, 6강, 7 등 총 10단계로 진도의 강도를 표시한다. 진도 6강의 지진의 경우 실내에선 사람이 서 있을 수 없으며 기어가지 않으면 움직일 수 없는 수준이다. 고정되지 않은 가구 대부분은 움직이거나 쓰러질 수 있다. 실외에선 벽의 타일이나 유리창이 파손돼 떨어질 수 있다. 우리나라에선 총 12단계의 수정 메르칼리 진도계급(MMI)으로 따지면 진도 10에 해당한다.

지난해 6월 오사카(大阪)부에선 진도 6약, 지난해 9월 홋카이도(北海道)에선 진도 7의 지진이 발생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2016년 구마모토(熊本) 지진도 진도 7을 기록했다.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밤 임시 기자회견에서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한 장소로 대피를 당부하고 “니가타현과 미야기(宮城)현의 원자력 발전소를 비롯한 모든 원자력 발전소에 이상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인적 피해 상황에 대해선 현재 확인 중”이라며 “야마가타현에서 5,900가구, 니가타현에서 3,900가구에 정전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는 19일 0시 15분쯤 두 번째 기자회견을 열고 큰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지진 발생 직후인 밤 10시 30분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지방자치단체와 긴밀한 협조 하에 무엇보다 피해자의 구조 등 인명 피해와 관련한 응급대책에 전력을 다하고, 국민들에게 대피ㆍ피해 등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지시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