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인들 방미 결과 설명회
정기섭(가운데)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10~16일 미국 방문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반도 문제에 관여하는 미국 전문가들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에게 북측에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 흐름의 투명성을 확보한다면 공단 문제에 대한 논의가 원활해지지 않겠냐는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개성공단 기업인들과 미국을 방문했던 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은 18일 서울 모처에서 기자들과 만나 “미국 한반도 전문가, 국무부 관계자 등은 ‘임금으로 지급되는 달러의 (전용) 문제만 해소된다면 미국 정부가 전향적으로 개성공단 (재개) 문제를 검토할 수 있지 않겠나’ 하는 팁을 줬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근로자에게 임금으로 지급하는 달러가 군사적 용도로 쓰일 가능성을 미국 정부가 우려하는 만큼, 달러 흐름 투명성 제고 방안을 설명한다면 보다 진전된 논의가 가능해질 것이란 취지의 견해란 설명이다. 김 이사장은 “(미국 인사들이) 달러 전용 가능성에 대해서 가장 큰 관심을 표명했다”며 “우리 입장에서는 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미국에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이 부분(달러 흐름 투명성)에 대한 대책을 세워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 기업인과 함께 이달 10~16일 미국 워싱턴DC, LA를 방문했다. 이들은 브래드 셔먼 미 하원 아태소위원장(민주ㆍ캘리포니아)이 주관한 미 연방의회 개성공단 설명회에 참석하고 미국 국무부 조이 야마모토 한국과장 등과 만났다. 미국평화연구소(USIP), 스팀슨센터 등 미국 싱크탱크 내 한반도 문제 전문가와도 간담회를 가졌다.

정기섭 회장은 “미국 당국자와 협상을 하겠다거나, 공단 재개 필요성을 설득하기 위해 미국을 간 것은 아니라 직접 개성공단에서 사업을 한 사람으로서 실제 보고 겪고 알고 있는 것들에 대해서 나름대로 설명을 하기 위해서 간 것이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성과가 있었다고”고 평가했다. 다만 민간인으로서 미국 정부를 상대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도 주문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