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자료사진]손혜원 의원이 자신이 구입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벌이고 있다.

손혜원의원이 전남 목포에서 구입한 부동산이 박홍률 전 목포시장 등으로부터 비공개 정보를 토대로 취득한 사실이 검찰조사에서 드러나면서 목포시민과 시청 공무원들은 충격에 휩싸였다.

18일 서울남부지검과 목포시청 공무원 등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18일 박홍률 당시 목포시장과 손의원, 손의원 보좌관 A씨 등이 만난 자리에서 일반인에게는 비공개 되는 ‘도시재생전략계획’자료를 제공해 부동산을 매입했다는 것으로 보고 있다.

사정이 이러하자 시민들은 “창피해서 못살겠다”, “평화당 후보였던 전 시장이 민주당 공천을 받으려고 했다는데 이거였어~”, “전 시장이 손 의원과 한패라니”, “목포시가 원인 제공을” 등 말들이 무성했다.

목포시는 어수선했다. 지난 2월 19일 목포시청이 압수수색을 당했고, 시청공직자 10여명이 4월말까지 수 차례에 걸쳐 조사를 받았던 담당공무원들은 일단은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도시재생과 전 직원은 검찰조사의 후유증 등으로 병원에 입원하는 사례가 잦다 보니 기피부서가 낙인 찍힌 지 오래다.

한 공무원은 “서울로 검찰 조사를 받으려 다니면서 죄도 없으면서 한강위의 다리들이 보이더라 할 정도로 힘들었다”며 “관련 전 직원들이 무혐의를 받아 다행”이라고 털어났다. 목포시청 고위 공직자 B씨는 “검찰이 지적한 보안자료는 사업초기 시민들과의 공청회 등을 통해 작성한 자료이기 때문에 보안은 아니였다”며 “손 의원과 관련해 목포시 도시재생사업은 지지부진, 공무원은 의욕상실 등 피해가 많다”고 주장했다.

손혜원 의원에 대한 실망감을 드러내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지역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처럼 주민들을 설득하고 다닌 것과는 달리 개인적인 이득을 취했던 정황이 드러나자 분노하거나 허탈해하는 주민들도 적지 않다.

목포문화연대 정태관 대표는 “당시 목포시민의 공무원이 왜 손 의원만 따라 다니냐고 쓴 소리도 했는데 귀담아 듣지 않았다”면서 “지역 국회의원이 만약 집을 샀다면 아마도 정치생명이 끝났을 것이라며, 손 의원이 순수할지라도 방법이 잘못됐다”고 꼬집었다.

지역정치인 C씨는 “손 의원 때문에 지역민심이 둘로 나눠졌는데 검찰수사 발표로 조용한 목포가 됐으면 한다”며 “목포도시재생사업이 하루빨리 본 궤도를 찾아 성공적으로 마무리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목포=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