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가운데)이 코스프레 의상 논란 이후 SNS를 통해 심경을 고백했다. ‘게임돌림픽’ SNS 제공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코스프레 의상 논란 이후의 심경을 전했다.

베리굿 조현은 18일 자신의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으로부터 받은 응원의 DM(다이렉트 메시지) 캡처 화면을 공개하면서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른다.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이 글을 통해 조현은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라면서도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해 임하고 있다.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한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한 조현은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특히 팬들에게 "무너질 때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하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구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인기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 속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코스프레한 의상을 입고 등장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선정성 논란이 불거졌으나 또 다른 네티즌은 조현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 다음은 조현이 SNS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올린 글 전문.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 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 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

무너질 때마다 곁에서 잡아주셔서 감사해요 다들. 아직도 너무 어리지만 어른스럽게 성장하겠습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