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언과 망언, 뻔뻔한 변명 국민께 사과해야”
손혜원 “억지스러운 수사결과 납득 어려워”
손혜원 의원이 지난 12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미술 전시회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8일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았던 손혜원 의원을 검찰이 기소하자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며 손 의원에 의원직 사퇴를 요구했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손 의원은 본인 스스로 투기의혹이 사실이면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제 본인의 말에 책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투기 의혹에 합리적 문제를 제기하는 이들에게 손 의원이 얼마나 많은 폭언과 망언을 일삼았나”라며 “그 동안 보였던 뻔뻔한 변명과 오만한 자세에 대해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변인은 “그 동안 불법 부동산 투기꾼을 두둔하고 응원까지 했던 민주당은 당 대표 사과는 물론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했던 인사에 대해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민주당에도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변인은 “부동산 투기 부분에 대해 검찰이 아직 밝히지 않은 불법사항이 많이 남아있고, 손 의원 부친의 독립유공자 서훈 과정과 관련해선 전혀 수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미진한 부분이 많은 만큼 당 차원에서 철저한 진상조사를 계속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검찰은 이날 목포시의 보안자료를 취득해 부동산을 매입한 혐의(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의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등) 등으로 손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손 의원은 이날 검찰 수사결과 발표 후 페이스북을 통해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결과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손 의원은 또 “재판을 통해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의원직 사퇴 여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