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원전 기술유출 의혹의 진위 확인에 나섰다.

18일 정부 등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말 ‘원자력안전 옴부즈만 제도’를 통해 한국형 원자로의 핵심(시뮬레이터 관련) 기술이 외국에 유출됐다는 제보를 받고, 국가정보원ㆍ산업통상자원부와 함께 제보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에 들어갔다.

원안위는 한수원과 국내 원전 관련 업체에 근무하다 2015년 UAE 바라카 원전 운영사인 나와(Nawah)로 이직한 한국인을 통한 유출 의혹이 제기된 기술들이 사전 허가를 거쳤는지 확인하고 있다. 제보 내용이 사실임이 확인되면 실사에 착수하게 된다.

이에 대해 한국수력원자력은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한수원 퇴직직원이 유출했다는 핵심 기술에 대해 현 단계에서 확인이 어렵다”며 “수사가 이뤄질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수원은 “퇴직 직원은 2015년에 이직한 것으로 탈 원전 정책과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또 한수원은 원전 핵심 기술의 하나인 APR-1400의 냅스(NAPS) 프로그램이 UAE로 유출됐고, 원자력 통제기술원(KINAC)의 사전허가도 없었다는 의혹에 대해 “계약을 통해 제공했으며, 원자력통제기술원의 수출통제 심사에서 ‘비전략 물자’로 판정한 바 있다”고 밝혔다.

냅스는 원전의 정상 가동 여부를 진단하는 소프트웨어로 이상이 생기면 관리자에게 알려주는 알람 시스템에 해당한다. 한국전력기술(KOPEC E&C)이 20여년 동안 독자 개발한 기술로 개발비로 1,000~2,000억원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수원은 2015년 UAE 원전 시뮬레이터 공급계약에 따라 냅스 프로그램 12개 가운데 9개를 주계약자인 UAE 원자력공사(ENEC)에 제공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