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요청으로 19일부터 국내 한정 판매하기로
KFC 닭 껍질 튀김 국내 출시 광고. KFC 제공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던 인도네시아 KFC 매장의 닭 껍질 튀김이 19일부터 국내에서도 판매된다. 해외에서 입소문이 난 인기 음식을 국내에도 출시해달라는 소비자들의 ‘끈질긴’ 요청으로 인해 국내 출시가 결정된 사례다.

KFC는 1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닭 껍질 튀김이 드디어 한국에 상륙했다”면서 관련 제품 출시 소식을 알렸다. 해당 제품은 19일부터 전국 6곳의 매장에서만 2,800원에 한정 판매 된다. 판매 매장은 강남역점과 경성대부경대점, 노량진역점, 수원인계DT점, 한국외대점이다. 닭 껍질 튀김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6개 KFC 매장에서만 판매됐던 메뉴로, 이름 그대로 닭의 껍질 부위만 튀긴 것이다. 기존 자카르타에서 판매하던 메뉴를 한국인의 입맛에 맞게 변형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메뉴 출시는 지난달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닭 껍질 튀김을 한국에서도 맛보게 해달라’는 글에서 시작됐다. 글을 올린 작성자는 해당 메뉴를 먹고 싶어 인도 자카르타의 KFC까지 갈 계획을 세웠으나, 현지의 대선 불복 시위로 방문이 좌절되자 “KFC에 글 하나씩만 남겨주면 다 같이 먹을 수 있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후 소비자 요청이 급증하면서 KFC는 닭 껍질 튀김의 한국 판매를 확정하게 됐다. KFC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높은 관심과 성원으로 일부 매장에서 먼저 선보이게 됐다"며 "출시 전부터 문의가 많았던 만큼 폭발적인 인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비자들의 남다른 ‘행동력’이 해외에서만 맛볼 수 있었던 음식을 국내로 들여온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쫄깃쫄깃한 파이 안에 달콤한 옥수수 알갱이가 들어간 맥도날드의 디저트 메뉴 ‘콘파이’도 태국에서만 판매됐으나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지난해 9월 국내에 선보였다. 태국 여행을 다녀온 여행객들에게 인생메뉴로 꼽혔던 음식이다. 또 KFC는 닭 껍질 튀김 전에도 인도를 비롯한 해외 매장에서 인기를 끌었던 ‘폴 인 치즈치킨’을 국내에 한정 출시한 바 있다. 폴 인 치즈치킨은 핫크리스피 치킨에 고다, 에멘탈 치즈가 부드럽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전혼잎 기자 hoiho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