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키로 엑셀 밟지 못해 큰 사고 면한 듯 
게티이미지뱅크

대구에서 7세밖에 되지 않은 초등 2년생이 엄마 차를 몰래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부상자는 없었지만 하마터면 큰 사고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다.

대구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 45분쯤 중구 태평로 동인네거리 부근에서 A(7ㆍ초등 2년)군이 스포티지 승용차를 몰다 정차 중인 포드 익스플로러SUV 운전석 문을 들이받아 두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다행히 두 차량 운전자와 동승자 모두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조사 결과 A군은 이날 오후 자신이 사는 아파트에서 엄마 가방에 있던 차 열쇠를 몰래 들고 나와 2㎞ 가량 운전하던 중 1차로에서 4차로로 차로를 바꾸던 중에 사고를 냈다. 운전대를 잡게 된 구체적 동기에 대해서는 “모른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키가 성인 남성 가슴정도밖에 되지 않는 A군이 엑셀에 발이 닫지 않아 D드라이브에만 놓고 저속으로 운전해 사고가 경미한 것으로 보인다”며 “A군은 형사미성년자로 형사처벌은 받지 않으며, 보호자가 상대 차주와 합의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윤희정기자 yooni@hankookil.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