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0~21일 양일간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오후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번 방문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라 이뤄졌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