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로리다서 출정식 여는 트럼프 “재선 안 되면 시장 붕괴”
민주당 플로리다서 첫 TV토론, 초반 여론조사 ‘바이든 대세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를 하고 있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플로리다주 올랜두에서 공식 대선 출정식을 갖는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여부가 걸린 2020년 미국 대선 레이스가 이번 주 막을 올린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대선 출정식을 갖고 재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며 민주당도 26~27일 대선 주자 간 첫 TV 토론을 갖고 트럼프 대통령에 맞설 후보를 선출하는 경선전에 본격 돌입한다. 내년 11월 3일 선거일까지 1년 4개월여간 제46대 미국 대통령을 선출하는 진검 승부의 대장정이 시작되는 것이다.

4년 전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대선 출마를 선언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출정의 출발지로 삼은 곳은 플로리다주다. 그는 18일(현지시간) 오후 8시 2만석 규모의 플로리다주 올랜도 암웨이센터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이를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플로리다 올랜도의 출마 선언 집회는 꽉 찰 것이다”며 “ ‘트럼프 경제는 기록을 세우고 있으며 갈 갈이 멀다. 하지만 내가 아닌 누군가가 2020년에 대통령직을 인수한다면 이전에 보지 못한 시장 붕괴가 있을 것”이라고 재선 몰이에 나섰다. 그는 16일에도 자신에 비판적인 뉴욕타임스와 워싱턴포스트를 겨냥해 “내가 이 아름다운 백악관을 떠나게 되는 6년 이후에는 두 끔찍한 신문들이 망하고 영원히 사라질 것”이라며 자신의 재선을 기정사실로 했다. 지난 대선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라는 슬로건을 내세웠던 그는 이번에는 ‘미국을 계속 위대하게(Keep America Great)’를 내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항마를 뽑는 민주당 대선 경선의 첫 TV토론이 열리는 곳도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다. 플로리다주는 538명의 대통령 선거인단 중 캘리포니아(55명), 텍사스(38명)에 이어 뉴욕주와 함께 세 번째로 많은 29명의 선거인단을 보유한 곳으로 역대 대선마다 초박빙의 접전이 펼쳐진 최대 승부처 중 하나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모두 2020년 대선 승리를 위해 플로리다를 내주지 않겠다는 의지가 담겨 장소 선정부터 양측의 기선 제압 열기가 뜨겁다.

민주당 대선 경선에는 23명의 주자가 출마했지만 3명이 조건 미달로 탈락해 20명의 후보가 TV 토론에 나선다. 토론회는 추첨을 통해 10명씩 두 개 그룹으로 나뉘어 26, 27일 이틀간 진행된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 카말라 해리스 상원 의원, 피트 부트저지 사우스밴드 시장 등 주로 여론조사 상위권 주자들이 27일 토론회에 배치됐다. 중도 성향의 바이든 전 부통령이 초반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지키며 대세론을 펴는 상황에서 진보 성향의 다른 주자들이 TV 토론에서 반격의 계기를 잡을지 관심이다. 민주당은 앞으로 12차례의 TV 토론을 진행해 흥행몰이에 나서며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 코커스를 시작으로 6월 초까지 전국을 돌며 주별 예비 경선을 진행한다. 이어 7월 13~16일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전당대회를 열고 대선 후보를 지명한다. 트럼프 대통령이 독주 체제를 갖춘 공화당은 민주당보다 한달여 뒤인 8월 24~27일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전당대회를 갖고 후보를 공식 확정한다. 최근 민주당 후보들이 가상 양자 대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숨은 지지층, 현역 프리미엄 등이 작용해 결과를 예단하기 어렵다. 1년 4개월여간의 역동적인 대선 레이스를 통해 펼쳐질 드라마에 지구촌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