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여아 짓눌러 성폭행... “때려야만 폭행이냐” 감형에 비난 봇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0세 여아 짓눌러 성폭행... “때려야만 폭행이냐” 감형에 비난 봇물

입력
2019.06.17 18:13
0 0
게티이미지뱅크

법원이 초등학생을 술 먹인 뒤 성폭행한 30대 학원장을 감형해 논란이 일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판사 파면 청원이 등장하는 등 반발이 격렬해지자, 법원은 이례적으로 별도의 설명자료까지 내놓는 등 해명에 진땀을 빼고 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9부(부장 한규현)는 성폭력범죄처벌법상 미성년자 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전 보습학원장 이모(35)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 1심 징역 8년에 비해 형량이 뚝 떨어졌다.

이씨는 지난해 4월 채팅 앱으로 만난 10살 A양을 자신의 집으로 데려가 소주 2잔을 마시게 한 뒤 성폭행했다. 1심은 이씨가 성폭행하기 위해 A양을 짓누른 행동을 강간죄의 폭행ㆍ협박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폭행ㆍ협박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며 이를 무죄로 판단한 뒤 이씨 혐의를 ‘미성년자의제강간’으로 변경했다. 이 혐의는 폭행ㆍ협박과 무관하게 13세 미만인 피해자를 성폭행했을 경우에 적용하는 죄다. 형량이 뚝 떨어진 이유다. 대법원 양형 기준에 따르면 13세 미만 강간은 형량이 8~12년이지만, 미성년자의제강간은 2년6월~5년에 불과하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판사 파면 청원이 오르고 나흘 만에 8만명 넘게 동의하자 법원은 이날 이례적으로 별도의 설명자료를 내놨다.

이 자료에 따르면 항소심은 A양이 법정 증언을 거부하자 A양의 영상녹화진술에 주목했는데, 이 영상에서 A양은 “피고인으로부터 직접적으로 폭행ㆍ협박을 당한 사실은 없다”고 진술했다. “피고인이 그냥 누르기만 한 거야”라는 질문에 A양은 고개만 끄덕였다. 항소심 재판부는 이를 근거로 “폭행 또는 협박이라고 인정하기 부족하다”고 봤다.

하지만 이런 설명에 비판은 더 거세지고 있다. 법에 대해 잘 모르는 열살 여자 아이라는 피해자 입장이 간과됐다는 것이다. 정혜선 변호사는 “일반인들은 때리고 욕해야 폭행ㆍ협박이라고 생각하지만, 체격이 훨씬 크고 힘이 센 어른 남성이 상대의 몸을 지그시 누르는 것도 법률상의 폭행ㆍ협박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은의 변호사는 아예 피해자에게 폭행ㆍ협박이 있었느냐고 묻는 것 자체가 틀렸다고 비판했다. 이 변호사는 “궁극적으로 폭행ㆍ협박이 있었느냐는 법률적인 판단의 영역”이라면서 “피해자에게 폭행ㆍ협박 유무를 직접 묻고 그 대답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일 게 아니라 피해자의 진술 전체를 듣고 어떤 부분이 폭행ㆍ협박에 해당하는지 판단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김진주 기자 pearlkim72@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