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한씨, 우리 출신 아니다”
한서희가 SNS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서희 SNS

비아이(본명 김한빈ㆍ23) 마약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가수 지망생 한서희씨가 국내에 들어왔다가16일 일본에 재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씨 재조사를 준비하던 경찰은 비아이부터 조사할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비아이 마약 관련 전담수사팀은 당초 한씨 재조사부터 할 계획이었다. 애초 한씨가 공익신고 제보를 했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다 “(비아이 마약 혐의에 대해) 재조사가 이뤄진다면 성실히 조사받을 것”이라며 16일 귀국한다는 소식까지 올리는 등 수사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혀왔기 때문이다.

경찰은 한씨가 출석하면 카카오톡 메시지 원본 파일 진위여부와 함께 △비아이에게 실제 마약을 전달했는지 여부 △마약을 줬다는 진술을 번복한 이유 △실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프로듀서를 만나 진술번복을 강요 받았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었다.

아이콘 비아이 /2018-01-28(한국일보)

하지만 한씨는 경찰의 협조 요청에 이렇다 할 반응이 없이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던 중 15일 귀국한 뒤 16일 일본으로 다시 출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자세한 출국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한씨의 재출국이 재수사에 협조할 뜻이 없음을 밝힌 것인지 확인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의 진술을 받고, 관련 증거자료를 수집해야 하는데 한씨가 선뜻 나올 뜻을 밝히지 않아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며 “한씨 협조가 없다면 이번 주중에라도 비아이를 직접 소환 조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 와중에 YG는 이날 “한씨는 우리 연습생 출신이 아니다”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놨다. YG는 이 자료를 통해 “현재 제보자로 알려지고 있는 A씨는 YG 연습생 출신이 전혀 아니다”라며 “잘못된 정보로 보도가 지속되고 있어 보도자료를 통해 다시 한 번 정확한 사실 관계를 밝힌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양 대표가 한씨를 만났는지, 만났다면 무슨 내용을 얘기했는지에 대해서는 별다른 설명을 내놓지 않고 있다.

[저작권 한국일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2017년 10월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JTBC '믹스나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앞서 한씨가 양 대표와 만났다고 주장한 날은 2016년 8월 23일쯤으로 추정된다. 원래 한씨는 이날 경찰에 출석해 ‘비아이에게 마약을 줬다’는 내용의 진술을 하기로 한 날이었다. 하지만 한씨는 경찰에 출석하지 않았고, 일주일 뒤인 30일 출석해 ‘비아이에게 마약을 주지 않았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한씨를 대리해 공익신고를 한 방정현 변호사는 당시 진술번복 상황에 대해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이야기를 들은 양 대표가 YG 사옥으로 제보자를 불러 휴대전화를 빼앗고 ‘너에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게 할 수 있다’고 협박했다”고 전했다. 한씨는 이날 한 지상파 방송과 인터뷰에서 양씨가 “어차피 연예계 있을 거 같은데, 너 망하게 하는 건 너무 쉽다. 나는 네가 진술을 번복했는지 안 했는지 다 확인할 수 있고 진술서도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고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YG 관계자는 “그런 부분에 대한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경찰 조사가 예정되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지금 말씀 드리기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전달해 왔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정준기 기자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