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기(왼쪽부터) 보훈복지의료공단 사업이사, 이동석 육군 37사단장, 서욱 육군참모총장, 박원용 참전용사,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17일 충북 영동군 박씨의 자택에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가진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LG하우시스 제공

LG하우시스가 호국보훈의 달과 6ㆍ25전쟁 69주년을 맞아 참전용사 주거환경 개선에 나섰다.

LG하우시스는 17일 충북 영동군 영동읍의 6ㆍ25 전쟁 참전용사 박원용씨 자택에서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나라사랑 보금자리는 육군본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주관하고 민간 기업이 후원해 참전용사들의 주택을 개보수 해주는 사업이다. 이날 준공식에는 서욱 육군참모총장과 이동석 제37사단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민경집 LG하우시스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씨는 6ㆍ25전쟁 당시 제7보병사단 5연대 소속으로 양구지구 전투 등에 참전했다. 박씨가 살던 집은 지은 지 40여 년이 지나 단열이 되지 않고, 누수가 발생하는 등 환경이 열악했다. LG하우시스는 주택 신축에 필요한 창호, 바닥재, 벽지 등 자재를 지원하고 제37보병사단은 공병대대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최근 공사를 마쳤다.

LG하우시스는 애국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지난 2016년부터 6ㆍ25 참전용사 주거 환경 개선 활동을 펼쳐왔다. 지금까지 국내 9명, 해외 3명 등 총 12명의 참전용사 자택을 수리했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