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EPA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AP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EPA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EPA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집으로 돌아가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EPA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로이터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로이터 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 철회를 주장하며 대규모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시민들이 거리에서 쉬고 있다. 전날 시위는 200만명이 참여해 이번 사태 이후 최대 규모로, 범죄인 인도법 완전 철회를 요구하며 시내 곳곳에서 '검은 대행진'을 벌였다. AP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