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서 17~21일 아ㆍ태산림위원회, 아ㆍ태산림주간 행사
아ㆍ태지역 산림주간 안내 리플릿

아시아ㆍ태평양지역 정부대표단과 국제기구, 비정부기구(NGO) 등이 참여해 산림현안을 논의하는 대규모 회의가 인천 송도에서 열린다.

산림청은 17일부터 21일까지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을 주제로 제28차 아ㆍ태지역 산림위원회(APFC)와 제4차 아ㆍ태지역 산림주간(APFW)을 개최한다. APFC는 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FAO) 아ㆍ태지역 회원국이 격년주기로 모여 역내 산림과 관련된 현안을 검토하고 이행사항을 합의하는 회의체로, 이번 회의에는 46개국 정부대표단이 참석한다.

APFW는 정부, NGO, 학계, 국제기구, 민간분야 등 다양한 주체들이 4년주기로 모여 아ㆍ태지역 산림관련 주요 도전과제와 해결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APFW에서는 글로벌녹색성장기구(GGGI)의 반기문의장과 인도네시아 환경산림부장관 등 저명한 인사들이 지속가능한 발전목표, 파리기후변화 협정 등 전 지구적 목표달성을 위한 산림의 역할에 대해 특별 강연을 한다.

이와 함께 산림경관복원, 사람과 산림의 조화, 탄력성 있는 환경조성, 합법적인 무역과 시장촉진, 정책과 기관의 혁신적 변화 등 다양한 산림현안에 대한 전문적 사례발표와 논의도 진행된다.

행사기간 산림청 홍보관에서는 토크쇼와 공예품만들기, 식물 세밀화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기회도 제공되고 가상현실 체험과 사진전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사전 신청자들에 한해 통일 양묘장과 광릉숲 국립수목원, 가리산 선도경영단지 등을 방문하는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고기연 APFCㆍAPFW 준비기획단장(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행사는 우리의 산림복구 경험과 사람 중심의 산림정책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택회 기자 thheo@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