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 우치(폴란드)=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20세 이하(U-20) 폴란드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해 축하 자리를 연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9일 U-20 한국 대표팀과 청와대에서 격려 만찬 자리를 갖는다. 문 대통령은 전날 북유럽 3개국 국빈방문을 마치고 돌아오는 귀국길에서 “순방을 마치고 돌아가는 길에 저도 응원의 마음을 보탰다. 밤잠을 잊고 경기를 지켜보신 국민도 아쉽지만 즐거웠으리라 믿는다”며 “선수들은 경기를 마음껏 즐겼다. 어떤 상황에서도 스스로를 믿고 동료들을 믿었다. 젊음을 이해하고 넓게 품어준 감독님과 선수들은 우리 마음에 가장 멋진 팀으로 기억될 것이다. 자랑스럽다”며 격려의 메시지를 전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