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사고 경위 조사

전남 여수해양경찰서 전경.

전남 고흥 동일면의 한 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에서 40대 여성이 양손이 묶여 숨진 채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분쯤 고흥군 동일면 동포갯벌체험장 인근 해변을 산책하던 마을주민이 A(48ㆍ여)씨의 시신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흰색 반팔에 검정색 바지를 입고 있었고 갯벌에 엎드린 상태였으며 부패 정도는 심하지 않았다. 양손은 손수건으로 묶인 상태로 허리에 소화기와 벽돌 3장이 스타킹으로 함께 묶여 있었다.

해경은 A씨가 전날 오전 9시11분쯤 시외버스정류장에서 혼자 내리는 모습이 주변 CCTV에 찍힌 것을 확인했다. A씨는 10여분 뒤 인근 편의점에 들러 여성용 의류 등을 구매했다.

1차 검안 결과 A씨의 사인은 익사로 나왔으며 해경은 가족들의 동의를 얻어 부검을 통해 사인을 밝히고 가족과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하태민 기자 hamo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