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7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7일 홍문종 의원의 탈당과 대한애국당행에 대해 “자유우파는 한국당 중심으로 뭉쳐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당 탈당을 예고한 홍 의원은 당명을 신(新)공화당으로 바꾸는 애국당에 입당, 조원진 대표와 공동대표로 추대될 예정이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을 중심으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야 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저희는 다 함께 뭉쳐야 하고 그 중심은 한국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분열은 국민이 원하는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