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롭게 출시된 롯데제과의 ‘롯샌’

롯데제과는 지난 1978년 출시한 자사 최장수 과자 브랜드 ‘롯데샌드’를 전면 변신하며 이름도 ‘롯샌’으로 새롭게 론칭한다고 17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제품명과 함께 슬로건과 과자 용기(패키지) 디자인 등에 대대적인 변화를 줬다. 맛과 식감 등의 품질도 개선해 업그레이드했다. 롯샌이라는 제품명은 요즘 10대들이 롯데샌드를 줄여 표현하는 데에서 착안했으며, 젊은 감성을 표현하기 위해 네온 사인을 연상시키는 로고도 삽입했다.

롯데제과 측은 “이는 시대에 맞는 세련된 이미지를 적용하고, 요즘 입맛에 맞게 맛을 바꿔 젊은층 수요 확대 및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 것”이라고 말했다. ‘

특히 42년 동안 사랑 받아온 롯데샌드는 상큼하고 달콤한 파인애플 맛이 특징인데 이번에 새로운 맛을 추가했다. 롯샌은 앞으로 상큼한 오리지널 ‘파인애플’과 초코맛이 풍부한 ‘화이트크림깜뜨’에 ‘피나콜라다’ 맛 등 3종이 대를 잇는다.

특히 피나콜라다 맛은 2030 여성 소비자의 취향에 맞춘 제품으로, 파인애플과 코코넛크림이 들어간 칵테일 피나콜라다의 컨셉트를 활용했다. 파인애플과 코코넛 맛의 크림이 샌드 사이에 절반씩 들어있어 깨무는 부위마다 맛의 변화를 느낄 수 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