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며 걸음이 엉키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해찬 대표를 돕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할만큼 했고 참을만큼 참았다"며, "더 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가 없다. 오늘로서 비정상화된 국회는 매듭 져야할거 같다"고 말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던 중 무언가에 발이 걸려 휘청이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잡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왼쪽)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던 중 무언가에 발이 걸려 휘청이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잡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며 걸음이 엉키자 이인영 원내대표가 이해찬 대표를 돕고 있다. 이해찬 대표는 "할만큼 했고 참을만큼 참았다"며, "더 이상 국회를 방치할 수가 없다. 오늘로서 비정상화된 국회는 매듭 져야 할 거 같다"고 말했다. 뉴스1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