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 우리금융 제공

우리금융그룹이 향후 5년간 창업ㆍ벤처ㆍ중소기업 등 혁신성장기업에 33조원을 지원한다.

우리금융은 최근 혁신금융추진위원회 1차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추진단별 과제를 수립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우리금융은 지난달 손태승 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그룹사 최고경영자(CEO)가 위원으로 참여한 ‘혁신금융추진위’를 출범시키면서 그룹사 임원을 단장으로 하는 여신지원, 투자지원, 여신제도개선, 핀테크지원 등 4개 추진단을 산하에 뒀다.

여신지원추진단은 보증기관과 연계 지원을 강화하고 혁신성장기업 우대 및 맞춤형 상품 출시를통해 올해 5조4,000억원 등 향후 5년간 31조1,0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투자지원추진단은 우리종금, 우리PE자산운용과 함께 혁신성장기업 직접투자, 그룹 주도의 혁신성장펀드 조성, 정부 주도의 혁신모험펀드를 통한 간접투자 등 혁신성장지원 3종 프로그램을 통해 5년간 2조1,000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다음달 우리은행을 중심으로 우리종금이 출자하고 우리PE자산운용이 운용하는 그룹 혁신성장펀드를 1,000억원 규모로 조성한다.

여신제도개선추진단은 일괄담보제 도입과 우수 기술 보유 기업에 대한 신용평가 개선, 신기술ㆍ신사업 분야에 대한 심사역량 강화 등 과제를 수행하고, 핀테크지원추진단은 핀테크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 이종산업과의 융합 등으로 혁신적 금융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지난 120년간 기업에 금융을 원활하게 지원하면서 경제발전에 기여해왔다”며 “우리 경제의 돌파구인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조력자 역할을 선도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민식 기자 bemyself@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