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하퍼스 바자 코리아

모델 한혜진이 데뷔 20주년 기념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17일 공개된 화보 속 한혜진은 독특한 디자인의 앵글 부츠와 핑크색 퍼 코트, 녹색 원피스 등 발렌시아가의 룩을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그녀는 20년차 슈퍼모델다운 강인한 면모로 현장 스텝들의 찬사를 이끌어냈다는 후문.

촬영이 끝나고 이어진 인터뷰에서 한혜진은 모델 데뷔 20주년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이번 화보에 대해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데뷔 15주년 때는 혼자 책을 썼다. 20주년에는 다른 뭔가가 없을까 하던 차에 이런 자리가 마련됐다”면서 “이렇게 좋은 팀이 꾸려져서 횡재한 기분”이라고 전했다.

그는 “모델 일은 임팩트가 상당히 세다. 매일매일 비슷한 일을 하는 직업보다 지나간 과거가 훨씬 더 선명하게 남아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빨리 20년을 채우고 싶었다” 고 말했다. 한혜진 화보와 인터뷰는 '하퍼스 바자' 7월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