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왼쪽에서 두번째)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일 경기 화성사업장에서 경영환경 점검·대책 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사무실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이후 이 부회장은 주요 계열사 사장단들과 잇따라 경영 점검 회의를 열고 있다. 삼성전자 블라인드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현장경영 시계가 숨가쁘게 돌아가고 있다. 휴일이었던 지난 1일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사장단을 긴급 소집한 데 이어 스마트폰 사업 부문 경영진과 연쇄 미팅을 이어가고 있다. ‘화웨이 사태’와 함께 불거진 미중 무역분쟁과 핵심 사업인 반도체의 위기, 기대작 ‘갤럭시 폴드’ 출시 연기 등 각종 대내외 악재 속에 부문별 경영 전략을 직접 챙기며 삼성이 처한 위기 극복과 적극적 투자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거듭 주문하고 있다.

 
 ◇1위 안주 경계…“창업 한다는 각오 필요” 

1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14일 경기 수원캠퍼스에 ITㆍ모바일(IM)부문장인 고동진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사장) 등을 불러모아 5시간에 걸쳐 릴레이 회의를 열었다. 미래 성장동력이 될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체크하기 위해서였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어떠한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를 차질 없이 집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부회장과 경영진은 5세대(G) 이후의 6G 통신ㆍ블록체인ㆍ인공지능(AI) 서비스 등 차세대 핵심 산업 현황에 관해 논의했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도 언급했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며 “그 동안의 성과를 수성하는 차원을 넘어 새롭게 창업한다는 각오로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IM부문은 미중 무역분쟁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사업 부문이다. IM 주력 사업인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은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화웨이가 턱밑에서 위협하고 있다. 통신 장비 시장에선 삼성이 화웨이를 쫓는 입장이지만 5G 통신 시대를 계기로 반등을 노리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이 부회장은 사장단에 IM부문이 미국의 화웨이 제재와 중국의 압박 상황에서 최상의 성과를 거둘 수 있는 경영 전략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품질 문제로 출시 지연 사태를 빚은 갤럭시 폴드 출시 일정과 판매 전략도 직접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 경영행보. 그래픽=송정근 기자
 ◇연이은 “위기” “투자” 언급 배경은 

이 부회장은 지난 1일 반도체 사업을 총괄하는 디바이스솔루션(DS)과 디스플레이 부문 사장단과 회의를 한 뒤 13일 DS 경영진을 재차 불러 시스템 반도체 투자 계획을 재점검했다. 14일 IM부문 경영진 회의에 이어 17일에는 작년 처음으로 영업이익 1조원 달성에 성공한 삼성전기를 찾아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13일부터는 하루 한번 꼴로 경영진 현장 미팅을 갖는 셈이다. DS부문에선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급락한데다 주요 고객인 화웨이가 미국의 공격을 받고 있어, 이 부회장이 앞으로의 시장 구도 변화와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을 챙기고 있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이처럼 삼성전자가 이례적으로 이 부회장의 사내 경영 일정을 일일이 공개하는 것은 그만큼 현재 삼성전자가 처한 상황이 심각한 위기 수준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은 글로벌 경영환경 악화뿐 아니라 삼성바이오로직스 검찰 수사, 이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 판결 등을 앞두고 자칫 어수선해질 수 있는 내부 분위기를 쇄신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투자 현안을 직접 챙기는 이 부회장의 존재감을 통해 기업 안팎에 강력한 위기 극복 메시지를 전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미래를 대비하기 위해 부문별 경영전략과 투자 현황을 직접 챙기고 있는 것”이라며 “삼성전기 경영진 미팅 이후에도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단과도 간담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