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공모사업 모델로 추가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는 시민이 동 주민센터 등에서 질병예방과 건강관리를 위해 상시 건강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는 ‘동단위형 건강생활지원센터’ 설치 사업을 보건복지부에 제안한 결과 보건복지부가 이를 채택, 시민이 양질의 건강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16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현재 58개동에 마을건강센터가 설치된 가운데 2022년까지 모든 동에 설치할 계획이다. 정규직 간호사, 마을 간호사, 마을 활동가가 한 팀을 이뤄 작은 보건소 기능(만성질환 관리 등)은 물론 주민건강리더 양성(3,000여명), 건강동아리 결성(1,400여개), 자살예방지킴이단 등 다양한 건강 활동이 마을단위로 활발하게 이뤄지게 하는 건강공동체의 공간적 기초이다.

시는 그 동안 다양한 형태의 마을건강센터를 운영한 결과 동 주민센터 내 설치운영이 주민이용 편의, 손쉬운 홍보 등 가장 효율적인 방법이었으나, 주민센터가 노후한데다 공간 협소와 동 기능 전환에 대한 인식부족, 리모델링에 따른 예산 문제 등으로 센터의 확산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시는 마을건강센터의 확산을 위한 국비 확보 및 법적 기구화 등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주민자치형 공공서비스 구축사업) 등에 마을건강센터의 우수성을 적극으로 알렸고, 중앙부처와 전국 지자체들의 벤치마킹이 쇄도하는 등 마을건강센터의 우수성이 점차 인지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가 2013년부터 만성질환예방 및 관리를 위해 소생활권 중심 건강생활지원센터를 전국 공모를 통해 설치 중인 가운데 센터 건립 조건(연면적 825㎡, 국비 10억, 전문인력 최소 배치기준 등) 등의 문제로 확산속도가 매우 느린 상황에서 유사기능을 가진 부산시 마을건강센터는 공모 자체가 불가한 상황이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동단위형 건강생활지원센터’ 확산을 위해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끈질긴 설득과 적극적인 제안 결과, ‘2020년 건강생활지원센터 공모’에서 부산시의 제안을 반영한 ‘동단위형 건강생활지원센터’라는 새로운 사업 유형을 추가했다.

이로써 부산시는 기존 설치된 마을건강센터를 법적 기구인 지역보건 의료기관으로의 승격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으며, 마을건강센터의 확산을 위한 시설비 등 국비 확보의 길도 열게 됐다.

시 관계자는 “부산시민의 건강수준을 개선함과 동시에 자치분권 및 동 기능 혁신을 위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에 대한 구ㆍ군의 적극적인 관심과 응모를 당부드린다”며 “많은 동이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목상균 기자 sgmo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