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정용 20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우크라이나와 결승에 앞서 선수들을 바라보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정말 특별하죠. 2년 간 동고동락했었고...”

정정용(50)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은 선수들과 헤어지는 소감을 묻자 울컥하며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

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패했다. FIFA 주관대회 사상 한국 남자축구의 첫 우승은 놓쳤지만 역대 최고 성적을 기록하며 전 국민에게 감동을 안겼다.

경기 직후 인터뷰에서 “패한 건 모두 내 탓”이라고 밝혔던 정 감독은 시상식을 마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준우승에 오르기까지 공을 선수와 스태프들에게 돌렸다.

그는 “마무리에 옥에 티가 있었지만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감사하다. 우리 선수들이 향후 5~10년 안에 자기 포지션에서 최고의 자리에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이어 “스태프들도 너무 감사하다. 전략, 전술적인 부분도 TSG(테크니컬스터디그룹) 3분이 많이 도와주신 거다. 의무, TSG 제가 너무 다 괴롭혔다”며 “축구에는 감독, 코치만 있는 게 아니고 각 분야 분들의 역할이 다 중요하다“고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다음은 정정용 감독과 일문일답.

 -소감은 

“늦은 시간까지 열심히 뛰고 응원해주신 데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좋은 결과가 있었으면 피날레가 좋았겠지만 전술적으로 부족한 부분이 있다 보니까 결과가 좋게 나오진 않았다. 우리선수들 긴 여정 고생 많이 했고, 돌아가게 되면 업그레이드되고 발전된 모습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을거 라 생각한다. 너무 고맙다.”

 -마지막 고비 왜 못 넘었다고 보는지. 

“김정민을 넣어 빌드 업 패스를 향상시키려 했다. 전반에 득점하고 난 다음에 생각지 않게 선수들이 내려와 버리면 세트피스 주고 어려워질 거라 생각해서 올라섰으면 좋겠다고 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체력적인 부분 등에서 아쉬움을 보였다. 하지만 후반엔 전방 압박을 하게 했고 이후 볼 점유율을 높이면서 이끌어갔는데 아쉽다. 실점상황에선 상대가 잘한 것도 있지만 실점 하다 보니 결과로 나타났던 것 같다. 그 부분들은 어찌 보면 결과론이지만 제가 선수들 경기력을 끌어올려야 하는데... 이야기해도 들리지 않는 부분도 있고 해서 안타까웠다.”

 -경기 후 라커룸에서 뭐라고 다독였나. 

“끝나고 나면 부족한 부분을 발전시키면 되니까 슬퍼하거나 할 건 아니다. 사진 찍고 왔다. 라커룸 가서. 춤은 못 췄지만...(웃음) 선수들이 스스로가 자긍심을 충분히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 옥에 티 있었지만 최선 다했기 때문에 너무 감사하다. 스태프들도 너무 감사하다. 전술, 전략적인 부분도 TSG 3분이 많이 도와주신 거고. 제가 2010년 남아공월드컵부터 TSG 그룹에 있었는데. 분석하고 소통하는 부분이 아쉬었다. 그 부분에 대해 제가 적극적으로 부탁했고, 잘전시킬 수 있었던 것 같다.”

 -이강인이 골든볼을 수상했는데 그 외에 미래에 유망한 선수 몇 명 있다면. 

“저도 사실은 깜짝깜짝 놀랄 때가 있다. 발전하는 모습 보며. 이런 국제대회를 통해 더 발전한다고 생각한다. 분명한 건 우리 선수들은 향후 5~10년 안에 자기 포지션에서 최고 자리에 있을 거다. 더 나아가 큰 무대를 접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우리 선수들은 충분히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이번 준우승이 한국축구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 

“우리 선수들이 국제무대에서 스스로도 어떻게 준비하고 임하면 되는지에 대한 걸 충분히 알게 됐고 그게 큰 자산이라고 생각한다.”

 -3주 이상 폴란드에 머물렀는데. 

“한 달이 넘은 것 같다 정확히 얘기하면. 폴란드 사라들의 자상함과 친철함을 많이 느꼈다. 선수도 저도 절대 잊지 못할 폴란드다.”

 -이번 대표팀과는 마지막 경기를 치렀는데 선수들과 헤어지는 감회는. 

“(울컥하며) 특별하다. 2년 동안 동고동락했었고... 2년 전에 지켜보면서 준비를 잘해야겠다고 생각했고, 결승전 보며 고마웠다. 같이 훈련할 수 있는 마지막 시간이라고 생각했고. 최선을 다했고 언젠가 다시 또 다들 만날 수 있을 거니까...”

 -마지막 하고 싶은 말은. 

”준결승 때 약도 다 떨어지고 치약도 다 떨어지고... 체리도 없어 직접 사 가지고 와서 주스를 만들어 주고... 우승은 쉬운 게 아니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되지 않으면 안 된다. 스태프 의무, TSG 제가 너무 괴롭혔다. 계속 물어보고 맞는 지 또 물어보고. 선수들만 제 포지션에서 역할 하는 게 아니고, 감독과 코치만 있는 것도 아니고 각 분야 요소가 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다음에 종합적으로 리뷰하려 한다.“

우치(폴란드)=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