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16일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후반 두 번째 실점을 허용한 뒤 고개를 숙인 채 아쉬워 하고 있다. 우치=연합뉴스

한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 역전패하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선수들이 원하던 우승 목표는 이루지 못했지만, FIFA 주관 남자 대회 최고 성적을 거두며 한국 축구사의 한 획을 그었다. 이강인(18ㆍ발렌시아)이란 걸출한 스타의 가치를 눈으로 확인하고, 조영욱(20ㆍ서울), 오세훈(20ㆍ아산), 이광연(20ㆍ강원) K리그에서 성장 중인 재목들의 자신감을 높인 무대였다.

한국은 16일(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결승에서 초반부터 앞서나가며 우승 가능성을 부풀리는 듯했다. 전반 4분 만에 김세윤(20ㆍ왼쪽)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을 돌파하던 중 상대 수비 발에 걸려 넘어지면서 비디오판독(VAR) 끝에 페널티 킥을 얻어냈고, 이강인이 왼발로 골대 오른쪽을 공략해 앞서나갔다. 상대 골키퍼 안드리 루닌(20ㆍ레가네스)의 완전히 속인 킥이었다.

15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우치 경기장에서 열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결승 후반 세 번째 골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우크라이나 기세는 높아졌다. 한국의 양쪽 측면을 매섭게 공략한 우크라이나는 전반 12분 과 32분 세르히 불레차(20ㆍ디나모 키에프)의 위협적인 슈팅으로 득점을 노렸다. 우크라이나의 공세는 전반 34분 빛을 봤다. 우크라이나의 프리킥 상황에서 김현우(20ㆍ디나모 자그레브)가 걷어낸다는 것이 상대 블라디슬라프 슈프리아하(19ㆍ디나모 키예프) 발 앞으로 흘렀고, 슈프리아하가 침착히 오른발 슛으로 밀어 넣어 동점을 만들었다.

전반을 1-1로 마친 두 팀은 후반 초반부터 슈팅을 주고받으며 리드를 노렸지만, 승부의 추는 우크라이나 쪽으로 기울었다. 후반 8분 슈프리아하가 추가골을 터뜨리면서다. 유킴 코노플리아(20ㆍ샤흐타르)가 빠른 역습으로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찔러준 침투패스를 슈프리아하가 오른발로 골대 왼쪽에 차 넣으며 역전했다.

정정용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김세윤(20ㆍ대전) 대신 엄원상(20ㆍ광주)을, 18분 조영욱을 빼고 전세진(20ㆍ수원)을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이렇다 할 기회를 맞지 못했고, 후반 35분엔 최준(20ㆍ연세대)을 대신해 이번 대회에서 단 한번도 뛰지 못했던 이규혁(20ㆍ제주)을 투입해 마지막 반격을 노렸다.

후반 중반 이후 수차례 세트피스 기회를 살려내지 못한 한국은 결국 후반 44분 쐐기 골을 허용했다. 우크라이나 치타이슈빌리가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골대 오른쪽을 정확히 공략한 게 득점으로 이어졌고, 결국 우크라이나는 3-1 리드를 끝까지 지키며 이 대회 사상 첫 우승을 기록했다.

우치(폴란드)=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