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비준은 나의 대선공약이기도 하고, 한국의 전체적인 패러다임 전환에 속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도 혁신과 포용을 위해 사회적 대화와 타협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초 노사정이 함께 상생형 일자리 협약식도 체결했다”며 “살트셰바덴 대타협이 스웨덴의 성숙한 정치와 문화를 만들었듯, 광주형 일자리가 한국형 대화와 타협, 성장의 모델이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왕정홍 방위사업청장과 안데쉬 휘보르이 스웨덴 국방물자청 부청장이 15일(현지시간)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스테판 뢰벤 총리가 참석한 쌀트쉐바덴 그랜드 호텔에서 방산군수협력 협약을 하고 있다. 쌀트쉐바덴=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살트셰바덴 그랜드호텔에서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와 가진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언급하면서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한 정부 입장이 국회에 제출된 상황임을 설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뢰벤 총리가 한ㆍEU(유럽연합) FTA(자유무역협정)와 ILO 핵심협약 비준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해당 비준을 추진 중이라고 들었다. 이는 대단히 큰 시그널"이라고 말한 데 대한 답변에서 나왔다.

정부는 올해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결사의 자유와 강제노동 금지를 골자로 하는 ILO 핵심협약 3개에 대한 비준 절차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에서 ILO 비준협약 비준을 공약을 내세웠고, 이는 현 정부 100대 국정과제에도 포함됐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현지시간) 스톡홀름 유르고덴 내 공원에서 열린 한국전 참전 기념비 제막식에서 칼 구스타프 16세 국왕과 함께 기념비 옆에 나무를 심고 있다. 스톡홀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성숙한 정치문화, 안정된 노사관계, 세계적 수준의 혁신 경쟁력과 복지제도를 갖춘 스웨덴은 모든 면에서 귀감이 되는 선진국”이라며 “한국은 스웨덴으로부터 많은 영감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이날 정상회담 장소를 거론하며 “노사 대타협으로 세계 최고의 복지국가 운명을 결정했던 역사적 장소에서 회담하게 돼 매우 뜻 깊다”고 말했다.

살트셰바덴 그랜드호텔은 1938년 세계 대공황과 맞물린 최악의 노사관계 속에서 스웨덴의 '노조연맹'과 '사용자연합'이 '살트셰바덴 협약'을 맺은 곳이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전 뢰벤 총리는 스웨덴의 발전과 통합을 이끈 노조와 기업, 국민과 정부 간 신뢰에 대해 말했다"며 "오랫동안 노조 활동을 해 오신 총리님으로부터 사회적 신뢰 구축의 경험을 배웠고, 많은 용기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스톡홀름=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