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30대 만취 여성이 자신을 병원으로 이송하던 119구급대원을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15일 전북소방본부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47분께 '술 취한 여성이 길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소방사 등 2명은 신고 장소인 전주시 완산구 평화동으로 출동해 술에 취해 도로에 앉아 있던 B(34)씨를 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향했다.

이때 B씨는 자신의 몸 상태를 확인하던 A 소방사의 목을 두손으로 졸랐다고 소방당국은 설명했다.

A 소방사는 B씨 손을 뿌리치는 과정에서 허리에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전북도 특별사법경찰은 119 구조·구급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은 A씨를 다음에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