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문시1’ 인용… “대통령 이름 몰라도 새ㆍ꽃 이름은 훤하더란다”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스톡홀름=연합뉴스

“스칸디나비아라든가 뭐라구 하는 고장에서는/ 탄광 퇴근하는 광부들의 작업복 뒷주머니마다엔/ 기름 묻은 책 하이데거, 럿셀, 헤밍웨이, 장자/ 휴가 여행 떠나는 총리는 기차역 대합실 매표구 앞을/ 뙤약볕 흡쓰며 줄지어 서있을 때/ 그걸 본 역장은 기쁘겠소라는 인사 한마디만을 남길 뿐/ 평화스러이 자기 사무실 문 열고 들어가더란다/

그 중립국에서는 대통령 이름은 잘 몰라도/새 이름, 꽃 이름, 지휘자 이름, 극작가 이름은 훤하더란다/ 자기네 포도밭은 사람 상처 내는/ 미사일 기지도 탱크 기지도 들어올 수 없는 나라/ 황톳빛 노을 물든 석양/

대통령이라고 하는 직함을 가진 신사가/ 자전거 꽁무니에 막걸리 병을 싣고/ 삼십리 시골길 시인의 집을 놀러가더란다.”

스웨덴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의회에서 신동엽 시인의 1968년작 ‘산문시1’ 일부를 낭송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은 한국인에게 오랫동안 이상적인 나라였다. 1968년, 한국이 전쟁의 상처 속에서 민주주의를 꿈꾸던 시절, 한국의 시인 신동엽은 스웨덴을 묘사한 시를 썼다”고 말한 뒤 시를 읽어 내려갔다.

349자로 축약한 시를 읊은 뒤 문 대통령은 “한국인들은 이 시를 읽으며 수준높은 민주주의와 평화, 복지를 상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스웨덴은 한국인이 매우 사랑하는 나라다. 한국인들은 한반도 평화를 돕는 스웨덴의 역할을 매우 고맙게 여기고 신뢰한다. 스웨덴은 서울과 평양, 판문점 총 3개의 공식 대표부를 둔 세계에서 유일한 나라다. 북한 역시 스웨덴의 중립성과 공정함에 신뢰를 보여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평화라는 가치의 측면에서 스웨덴이 갖는 역할을 부각하고 동시에 한반도 평화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기 위해 스웨덴에는 다소 낯선 시인의 작품을 인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70년 동안 한반도 평화를 위해 변함없는 성의를 보내준 스웨덴 국민과 지도자들께 경의를 표하며, 한국 국민의 뜨거운 우정의 인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연설 마지막 스웨덴의 ‘국민 시인’이라 불리는 트란스트뢰메르의 시도 인용했다. “겨울은 힘들었지만 이제 여름이 오고/ 땅은 우리가 똑바로 걷기를 원한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