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알아서 살길 찾는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장기화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알아서 살길 찾는다”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장기화

입력
2019.06.14 15:09
0 0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가정집에서 주부가 식재료를 손질하기 위해 생수를 따르고 있다. 연합뉴스/그림 2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가정집 수도꼭지에 10분 정도 묶어둔 물티슈에서 이물질이 나왔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일본 요리 전문점에서 음식물을 조리하기 위해 생수를 따르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오후 인천시 서구 당하동 한 음식점에 생수로 조리한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붉은 수돗물' 사태가 계속되자, 13일 오후 경기도 김포시 감정동 한 세차장 수도가 무료로 개방돼 있다. 연합뉴스
붉게 변한 필터. 인천서구평화복지연대 제공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