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열린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조사를 읽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고(故)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에서 “고난을 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마주하신 여사님의 생애를 기억하며 우리 스스로를 채찍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희호 여사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은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거행된 장례예배에서 조사를 통해 “이제 우리는 한 시대와 이별하고 있다. 한국 현대사의 격랑 한복판에서 가장 강인하게 헤쳐온 이희호 여사님을 보내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여사님은 유복한 가정에서 나고 자랐지만, 보통의 행복에 안주하지 않았다. 대학 시절 여성 인권에 눈을 떴고 유학을 마치자마자 여성 운동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아이 둘 가진 홀아버지(김대중 전 대통령)와 결혼했고, 결혼 열흘 만에 남편은 정보부에 끌려갔다. 남편은 바다에 수장될 위험과 사형 선고 등 5차례나 죽음의 고비를 겪었다”며 이 여사의 생을 읊은 뒤 “그러나 여사님은 흔들리지 않고 남편이 감옥에 있거나 망명할 때에도 남편에게 편안함을 권하지 않고, 오히려 하나님의 뜻에 맞게 투쟁하라 독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헌정사상 최초의 정권교체를 이뤘고, 분단 사상 최초의 남북정상회담을 실현했고, 우리 국민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어떤 외신은 노벨평화상 절반은 부인의 몫이라 논평했다. 정권교체 절반도 여사님 몫이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은 여성평등기본법 제정, 여성부 신설 등 여성과 약자를 위해서도 획기적 업적을 만들었다. 여사님의 오랜 꿈은 그렇게 남편을 통해 구현됐다”고도 했다. 그는 “(여사님은) 유언에서도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과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말씀하셨다. 하나님께서 여사님의 기도를 받아주시리라 믿는다”며 “남은 우리는 여사님의 유언을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 총리는 “강인했지만 동시에 온유했다”고 이 여사를 추억한 뒤 “누구에게도 화내지 않고, 죄는 미워했지만 사람은 결코 미워하지 않았다. 그런 강인함과 온유함은 깊은 신앙에서 나온 것으로 안다. 여사님이 믿은 하나님은 기나긴 시련을 주셨지만 끝내는 영광으로 되돌려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여사님!”이라고 부른 뒤 “그곳엔 고문도, 투옥도, 납치도, 사형 선고도 없을 것입니다. 연금도, 망명도 없을 것입니다. 그곳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님과 함께 평안하게 보내십시오. 우리 곁에 계셔 주셔서 감사합니다. 고난과 영광의 한 세기에 여사님께서 계셨던 것은 하나님의 축복이었음을 압니다. 하나님께 감사합니다”라며 조사를 마무리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