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친서 전달 때 대화 공개… “이희호 여사가 남긴 유지 받들어야”
김여정(오른쪽)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가운데)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에게 김정은 국무위원장 명의 조화를 소개하고 있다. 통일부 제공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12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필요성을 들은 뒤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고하겠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다음 날 밝혔다.

이 여사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박 의원은 1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김정은 위원장 명의의 조의문과 조화를 이 여사 측에 전달하기 위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을 찾았던 김여정 제1부부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김 제1부부장이 “국가안보실장이 나온다고 해서 깜짝 놀랐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전하면서 “(이 얘길 하며) 밝은 미소를 띤 것을 보니 정 실장이 (조의문과 조화 수령을 위해) 나온 것을 환영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박 의원은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처음으로 남북 고위급 인사가 만난 것에 의미를 부여하며, 김 제1부부장에게 “(이 만남이) 반드시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김대중 전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길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의 말을 경청하던 김 제1부부장은 한번 웃음을 지은 뒤 단호한 말투로 “이희호 여사님의 그러한 유지를 받드는 것이 북남관계 개선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한다. “김정은 위원장께 그러한 말씀을 보고 드리겠다”고도 덧붙였다. 박 의원은 “제가 좋은 방향으로 해석을 하려고 노력했을 수도 있다”면서도 “(이희호 여사가) 남북 간 끈을 이어주신 것이다”라고 전날 만남에 의미를 부여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열린 6ㆍ15 남북 정상회담 19주년 기념 학술회의에서 축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제1부부장이 직접 판문점에 와서 조의를 전달한 것이 지금 남북관계에 있어서 어떤 의미가 있느냐’는 질문에 “많은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어도, 이희호 여사님이 남기신 유지를 소중하게 받들겠다는 데 대해서는 남북이 모두 공감한 것이니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10일 소천한 이희호 여사는 ‘하늘나라에 가서 우리 국민을 위해, 민족의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유언을 남겼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