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양현종. KIA타이거즈 제공.

KIA가 삼성을 연파하고 중위권을 향해 다시 도약을 시작했다.

KIA는 12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9 KBO리그 삼성전에서 7-3으로 승리했다.

KIA 선발 양현종은 6이닝 동안 안타를 10개나 맞았지만 2점만 내주는 노련한 운영으로 시즌 6승(7패)째를 올렸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3.84로 낮췄다. 반면, 지난 6일 NC를 상대로 데뷔 13년 만에 첫 완봉승을 거둔 삼성 좌완 백정현은 5이닝 4실점(3자책점) 하며 시즌 7패(2승)째를 안았다.

삼성은 1회 시작과 함께 김상수, 구자욱의 연속 안타로 무사 1ㆍ3루를 만들고 김헌곤의 3루수 땅볼로 선취점을 냈다.

KIA는 그러나 0-1로 뒤진 2회 볼넷과 안타 등으로 잡은 1사 1ㆍ2루에서 김선빈의 중전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이어진 1ㆍ3루에서 한승택의 투수 앞 땅볼 때 삼성 포수 강민호의 실책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백정현의 토스를 강민호가 미트로 공을 확실하게 잡지 못해 홈으로 쇄도하던 3루 주자 나지완을 태그하지 못했다.

3회에도 1사 후 김주찬, 터커의 2루타로 얻은 2ㆍ3루에서 최형우의 희생플라이, 안치홍의 좌전 적시타를 묶어 4-1로 달아났다. 이어 6회 1사 만루에서 박찬호의 좌전 적시타와 밀어내기 볼넷을 합쳐 2점을 보태며 승패를 갈랐다.

삼성은 KIA보다 4개 많은 안타 14개를 치고도 3득점에 머물렀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