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심상정(오른쪽) 위원장이 지난 5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개혁특위 정치개혁제1소위 회의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간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제왕적 대통령제를 비판하면서 정작 우리는 제왕적 당대표제, 제왕적 원내대표제를 운영하고 있다”며 당의 ‘투톱’인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공개 저격했다. 장기화하는 국회 파행의 고리를 끊지 못하고 소위 ‘자기 정치’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것이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진심을 담아 글을 올린다. 또 내부총질이라는 엄청난 비판에 직면할 것”이라고 운을 떼며 “싸울 때 싸우더라도 할 일을 하라는 것이 민심이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엄중한 국민의 질타 속에서도 한국당에는 소위 투톱(TWO TOP) 정치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정치의 중심인 국회는 올스톱 시켜놓고, 당 지도부의 스케줄은 온통 이미지 정치뿐”이라며 “지금 정국이 한가한 상황인지 당 지도부께 충정을 가지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상황이 이렇게 돌아가고 있는데 당내에는 침묵의 카르텔만 흐르고 있다. 건강한 비판은 사라진 지 오래”라며 “국민이 바라는 국회의원의 모습이 하루 종일 지역구에서 주민들과 악수하고 다니는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대표와 원내대표의 행보에 문제 제기를 하지 않는 동료 의원들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낸 것이다. 그러면서 장 의원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정치이고, 누구를 위한 당인가. 정말 싸우려 한다면 결기를 가지고 똘똘 뭉쳐 장외로 나가 문재인 정권이 백기를 들 때까지 싸우든지, 국회 문을 열어젖히고 원내 투쟁을 하든지 (해야 한다)”며며 “저 혼자 하는 이 절규가 메아리 없는 외침인 줄은 알지만 구태 정치를 바꾸는 작은 밀알이라도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